상견례 기본 매너
서울웨딩쇼

 

상견례 기본 예절

 

10분 전에 미리 도착하세요.
복잡한 교통 사정을 감안해서 출발하여 약속 시간보다 10~15분 정도 전에 도착하는 것이 예의입니다.
너무 빨리 와서 기다리는 것은 상대편에게 부담이 될 수 있고, 10분 이상 늦게 도착하는 것도 집안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상대편 집안을 우습게 여기는 것으로 보일 염려가 있습니다
양가 어른 자리잡기
보통 먼저 도착한 쪽이 출구가 보이는 장소에 앉습니다. 문 입구에서 떨어진 쪽, 창가쪽에 자리가 있다면
바깥 경치가 보이는 쪽이 상석이므로 양보하는 미덕을 보이는 것이 좋습니다. 구석진 자리라면 완전히
안쪽은 오히려 움직이기 불편하므로 가운데가 상석이 됩니다. 자칫 무의식적으로 상석에 앉았다가 상대방
집안이 예절을 엄격히 따지는 경우에는 첫인상부터 흐려질 수 있기 때문이죠. 상석쪽 한가운데에 아버지가 앉으시고,
그 양쪽에 어머니와 당사자들이 앉습니다.
양가 어른 소개하기
예비 신랑이 직접 양가 어른을 소개하는 방법과 각각 당사자가 집안 어른을 소개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요즘은 각자 자신의 집안 어른을 소개하는 경우가 더 흔합니다. 소개할 때는 집안의 어른이신 아버지부터 먼저 소개하고,
그 다음이 어머니, 형제들이 함께 했다면 순서대로 소개합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반드시 손가락을 모두 모아 두 손 전체로 소개할 사람을 향하게 해야 합니다.
자연스러운 대화법
상견례에서는 집안의 어른들이 먼저 결혼 당사자인 자녀의 이야기로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성장 과정이나 집안 이야기를 나누다가 가끔 시사적인 이야기도 섞어가며 어색하지 않게 분위기를 이끌어 나가야 합니다.
특히 서로의 며느릿감이나 사윗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는 것이 서로에게 좋은 인상을 주는 방법입니다.
그러나 너무 일방적으로 칭찬만 하거나 지나치게 개인적인 질문을 하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상대방의 이야기를 들을 때도 눈을 뚫어지게 응시하기 보다는 그 사람의 미간, 코, 입 등으로
가끔씩 시선을 옮기는 것이 한결 부드럽게 보입니다.
사랑스런 신부의 태도
상견례 당일 레스토랑 입구에서 상대 집안 어른을 만났다면 간단한 목례를 잊어서는 안됩니다.
상견례는 보통 2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오랜 시간 앉아 있으면 바른 자세를 유지하게 어렵죠.
하지만 등과 허리만은 구부리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목소리는 또박또박해야 하며,
평소보다 2배 정도 느린 속도로 얘기하는 것이 스스로에게 긴장감을 덜어줍니다.
 
상견례 마무리 예절
마무리는 예비 신랑이 주도하세요.
식사를 마치고 대화 소재가 끊어질 무렵에 자연스럽게 자리를 마무리 하도록 유도해야 합니다.
이때는 예비 신랑이 분위기를 보아가며 이끌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헤어질 때는 가족과 함께 돌아가고 둘만의 약속은 다음으로 미루도록 하세요.
계산은 예비 신랑이 하세요.
식사비는 양가 어른들께서 신경 쓰시지 않도록 상견례가 끝나기 바로 전 신랑이 조용히 일어나 계산을 하세요.
차를 마시며 어른들끼리 대화를 나누는 중에 계산을 하고 오면 자리가 마무리되는 계기도 되므로 자연스럽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처음부터 계산서를 예비 신랑쪽으로 치워놓는다면 식사비 계산의 의사가 있는 것으로 보여 어른들이 계산이 신경 쓰지 않도록 할 수 있습니다.
간단한 약혼식까지 겸한 자리였다면 신부측에서도 절반을 부담할 수 있습니다. 이때 계산은 신랑과 신부가 같이 나가서 하도록 하세요.
마무리 인사하고 교통편을 꼭 확인하세요.
헤어질 때는 양가 어른들의 교통편을 꼭 확인하세요. 헤어질 때는 "만나서 즐거웠습니다.
다음에 다시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더 나누면 좋겠습니다. "라는 식으로 마무리 인사를 주고 받으세요.
상대방 부모님께 인사를 먼저 드리세요.
당사자들은 가능한 한 상견례 한 날 두 사람만이 약속을 잡지 말고, 부모님과 집으로 돌아가 그날 이야기를 나누는 것으로 마무리하세요.
불편함 점이나 상대방 집안에 대한 느낌 등을 함께 이야기하고, 다음일정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누세요.
집에 도착한 후에는 상대 집안에 전화를 걸어 "잘 들어가셨나 해서 연락 드렸습니다. 오늘 불편한 점은 없으셨나요?
저희 부모님께서도 아주 즐거웠다고 꼭 전화라고 하셨습니다."라는 식으로 안부를 묻는 것 또한 예의 바른 방법입니다

 

 

상견례기본예절(매너) 다운로드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OvUOl8aVzyiorJ9zfY7LZp7L--eG4Vxb4wf46e5_zG8/edit?usp=sharing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